메뉴 건너뛰기

울산CBS '시사팩토리 100.3'
'정치팩토리': 김두겸 국민의힘 울산시장 예비후보
울산 국회의원들, 국회서 윤 당선인과 협력해야
"여소야대 눈 앞 현실, 식물 대통령 만들 수 없어"
남구청장 경력, 정부 정책 기조에 맞는 가교 역할

  • Apr 29, 2022

■ 방 송 : 울산CBS FM 100.3
■ 방송일 : 2022년 04월 18일 오후 5:05 ~5:30
■ 진 행 : 김성광
■ 출 연 : 김두겸 국민의힘 울산시장 예비후보자
■ 제 작 : 김성광, 성민주


 

◇김성광> 김두겸 국민의힘 울산시장 예비후보자와 전화 연결해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김두겸> 네 안녕하십니까 김두겸입니다.
 
◇김성광> 네 지난 12일 발표된 국민의힘 울산시장 후보자 경선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경선에 올라올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인지 좀 궁금합니다.
 
◆김두겸> 우리 후보 중에는 두 분의 국회의원님 그리고 전직 국회의원이 올라오셨는데.
 
◇김성광> 총 이렇게 네 분이죠.
 
◆김두겸> 네 알다시피 두 분은 현직 국회의원이고 전직 5선 국회의원이신데. 우리 지금 정국을 보면 여소야대잖아요. 그래서 지금 여러 가지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려면 한 석이라도 지금 아쉬운 실정인데, 개인적으로는 현직 국회의원분들께서 이렇게 주민들의 여망을 저버리고 또 윤석열 대통령의 식물 정부를 막기 위해서는 꼭 자리를 지켜야 하는데. 지방선거에 나오는 게 그렇게 개인적으로도 바람 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또 시민분들도 많은 그런 말씀을 주시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경쟁력 같은 거 보면 저 같은 경우는 울산 현장을 가장 많이 알고 있지 않습니까. 모든 발전을 위해서는 우선 울산을 알아야 되고 저는 지방 의장을 거쳐서 남구청장을 역임했거든요. 그래서 또 재임 기간에는 제가 일 잘한 구청장으로 일등 받았지 않습니까. 그리고 많은 분들이 김두겸 하면 일 잘한다, 일을 할 줄 아는 사람이다. 또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제가 제일 잘했던 것도 행정이고 제일 잘할 수 있는 것도 행정이고, 또 가장 하고 싶은 것도 행정인데 그런 능력들이 바로 지방 행정 전문가잖아요. 제가 그런 능력들보다는 저는 훨씬 더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성광> 그러니까 지역 행정 전문가로서 울산 현장과 울산 시민들을 잘 안다 이게 바로 본선 경쟁력이라고 생각한다는 말씀인 거죠.
 
◆김두겸> 울산 발전을 위해서 답은 현장에 있는 거죠.
 
◇김성광> 그러면 중앙정부 협력과 관련해서 질문을 넘어가 볼게요. 국민의힘 지도부가 광역단체장에게 기대하는 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같이 지방 정부를 이끌어 나갈 능력과 비전' 이렇게 보이거든요. 또 윤 당선인은 정권 교체에 이은 지방권력 교체가 필요하다 이렇게 언급을 했는데, 차기 행정부 수장과 어떻게 협력할 계획입니까?
 
◆김두겸> 저는 개인적으로 윤석열 차기 대통령하고는 이런저런 인연이 참 많습니다.
 
◇김성광> 어떤 인연이죠.
 
◆김두겸> 여기 이름 바뀔 수 없는 분하고 서너 번 정도 밥자리도 하고
 
◇김성광> 아 식사 자리에서.
 
◆김두겸> 술자리도 했죠. 개인적인 인연은 있는데. 사실은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그런 개인 인맥보다는 윤석열 대통령 주변에 있는 그 인맥을 활용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런데 다행스럽게 지금 울산에는 정말 큰 인물이 많이 났어요. 어느 때 정치권보다는. 바로 우리 김기현 원내대표잖아요.
 
◇김성광> 네 전 원내대표.
 
◆김두겸> 네 전 원내대표님 또 우리 박성민 의원님, 권명호 시당 위원장 같은 분은 대통령하고 정말 연이 깊어요. 이런 분들이 지금 당선인하고만 잘만 협력한다면 울산은 이제 날개 다는 겁니다. 그래서 큰 발전을 이룰 것으로 저는 생각을 하고.
 
◇김성광> 주변 인물들과 같이 협력해서 중앙정부 그리고 차기 행정부 수장과 협력을 하시겠다.
 
◆김두겸> 현직 국회의원을 최대한 활용만 한다면 아마 울산은 어느 지역보다는 크게 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김성광> 네 저희가 방금 전에 정갑윤 후보자와 인터뷰를 했는데, '사람이 아닌 조직에 충성한다' 이렇게 얘기했던 윤석열 당선인의 발언이 본인의 아이디어라면서 그 인연을 강조했었거든요. 그런데 이런 얘기를 하시는 게 정갑윤 후보자, 서범수 후보자, 이채익 후보자 이 세 분은 또 여의도 국회에서 의정 경험을 바탕으로 중앙정부 업무를 꽤 오래 봐 왔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들은 울산시장으로서 중앙 정부와 지방정부를, 울산을 잇는 그런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을 하시는데. 근데 한편 김두겸 예비후보자께서는 이제 남구 기초단체장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가교 역할을 하실지 좀 궁금하거든요.
 
◆김두겸> 지금은 이제 대통령께서도 0선이잖아요. 국회의원 한 번도 안 했었잖아요. 또 우리 당 대표님께서도 국회의원 한 번도 안 하신 분인데. 이제는 국회의원이 본인이 직접 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우리 울산에 있는 국회의원 또 중앙과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국회의원 분들을 어떻게 활용하느냐는 것이거든요. 한 개인이 좀 안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아까 방금 우리 김기현이나 박성민 위원님 이런 분은 정말 절친해요. 그래서 그분들을 통해서 저 개인적으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분들이 많이 있어요. 그분들 빠지더라도 현역 국회만 잘만 활용한다면, 울산에서 그럴 수 있는 행정을 알아야 하거든요. 예산 달라고 주는 게 아니고 거기 다 현실적으로 맞는 예산을 편성해서 지역 국회의원한테, 이런 게 정말 지역의 현안이 필요합니다. 현재 정부 정책이 이러니까 우리 정책도 기조를 맞춰서 이런 예산을 요구하겠습니다. 이렇게 하면 그게 있어야 예산이 내려오지 개인적 인맥에 돈 좀 주십시오라고 한다고 주는 건 아니에요. 행정을 알아야 중앙정부로부터 재정을 받을 수가 있어요.
 
◇김성광> 네 치밀하게 사업 계획을 할 수 있는. 알겠습니다. 지역 현안 얘기로 좀 넘어가 보겠습니다. 울산은 그린벨트 해제율이 37.5%로 7대 광역시 중에 가장 낮은 수준이죠. 그래서 울산은 그린벨트가 도시 외각을 둘러싸고 있는 지리적인 특성 때문에, 도시 확장과 발전의 제약 요소로 이 그린벨트가 작동한다는 이야기가 꽤 오랫동안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이제 '울산의 그린벨트 해제율을 좀 높이겠다' 이런 공약을 지금 후보자께서 내놓으셨는데. 또 이게 그린벨트 해제를 통해서 일자리 창출로도 연결할 수 있다고 얘기를 하셨어요. 좀 구체적인 계획이 뭔지 궁금합니다.
 
◆김두겸> 울산 같은 경우는 과거에 울산 울주가 있었잖아요. 광역시가 되기 전에는. 그래서 울산의 그린벨트라는 게 띠잖아요. 벨트니까. 반경 한 5km를 중심으로 해서 울산 시내를 관통해버렸습니다. 그런데 광역시가 된다면 이 그린벨트 외각을 나가야 되거든요. 그린벨트의 근본은 무제한 도시 개발을 막는 거거든요. 도시 확장을 막는 거거든요. 그러면 현실로 보면 광역시가 울주하고 합해지면, 울산시가 아닌 외각으로 그린벨트를 형성을 해서 무분별한 도시 개발을 난개발을 막아야 하는데 도심 속에 있으니까 여러 문제가 있어요. 기업이라는 것은 가장 큰 윤리는 돈벌이잖아요. 돈이 돼야 오잖아요. 비싼 땅에는 공장을 지어 버리면 오지도 못합니다. 그래서 그린벨트를 활용한다면 기업들을 양산이나 외동의 어떤 기업들을 유인해 올 수가 있어요. 그래야 기업에게 이익을 줘야 오잖아요. 공장을 이전하잖아요. 공장을 이전해야 일자리가 생기잖아요. 일자리가 생기면, 근로자가 생기면 그 근처에 다시 신도시, 근로자들을 위한 아파트를 짓고 하다 보면 울산 시내의 경제가 선순환이 되는 거겠죠.
 
◇김성광> 근데 같은 목적과 같은 도시개발 계획을 공약으로 낸 후보자가 앞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정갑윤 예비후보께서는 '울산 삼산로에 복합문화 쇼핑몰을 건립해서 2030 대상 일자리를 창출하겠다'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 어느 공약이 더 경쟁력 있는 겁니까?
 
◆김두겸> 그것도 맞습니다. 지금 울산은 대전 다음에 재미없는 도시 울산이거든요.
 
◇김성광> 그러면은 그 유권자들은 정갑윤 예비후보자에게 투표를 해야 되는 겁니까? 아니면 김두겸 예비후보자께 투표를 해야 되는 겁니까?
 
◆김두겸> 당연히 저한테 해야죠. 저는 젊은이들의 인구 유출을 막는 방법은 여러 가지 담아내는 공약들을 다 갖고 있죠.
 
◇김성광> 그 공약도 가지고 있으시다.
 

◆김두겸> 네 청년들이 머물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볼거리 이런 걸 만드는 게 당연한 귀결입니다.
 
◇김성광> 네 알겠습니다. 시간 관계상 여기서 인터뷰 마무리해야 될 것 같습니다.
 
◆김두겸> 네 감사합니다.

◇김성광> 지금까지 김두겸 울산시장 예비후보자였습니다.